“브라보 실버라이프”…식품업계, 실버푸드 시장 쟁탈전

-고령화 속도 세계 1위 대한민국
-고령자 늘면서 관련시장 급성장
-업체들 다양한 맞춤형 상품 출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고령화 속도 세계 1위. 세계서 가장 빨리 늙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보건복지부의 ‘2016년 노인복지시설 현황’ 자료를 살펴보면 노인복지시설 이용자는 2011년 15만8839명에서 2015년 20만1648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요양병원 같은 노인전문 의료시설도 5063개로, 같은기간 약 1000개 많아졌다. 또 국민연금공단에 의하면 대한민국은 오는 2018년에 65세 이상의 인구가 14% 이상인 ‘고령사회’로 접어든다. 

<사진> 국내 실버푸드 시장은 선진국에 비해 아직 걸음마 수준이지만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대형 급식업체들이 속속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사진은 실버푸드 관련 이미지.

이처럼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이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실버푸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 여기에 대형 급식업체들이 앞다퉈 실버푸드 시장에 뛰어들면서 실버푸드 시장 쟁탈전까지 벌어지고 있다.

유럽 선진국과 일본에 비해 국내의 실버푸드 시장은 아직 걸음마 단계 수준이지만 국내에서 수요는 점점 증가하고 있다. 성장잠재력이 크다는 의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016년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령친화식품 시장규모는 2011년 5104억원에서 2015년 7903억원으로 5년간 54.8% 커졌다. 이는 65세 이상 인구가 2011년 약 570만명에서 2015년 약 678만명으로 18.8% 증가한 것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시장이 커지자 대기업들도 속속 진출하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풀무원 계열 식자재 유통기업 푸드머스는 실버케어 전문기업인 롱라이프그린케어와 업무협약을 맺고 실버급식 시장에 진출했다. 롱라이프그린케어가 운영하는 노인보호센터에 푸드머스의 식자재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푸드머스는 2015년 국내에선 처음으로 시니어 전문 브랜드인 ‘소프트메이드’를 출범시켰다. 고령자의 치아 저작(음식을 입으로 씹는 것) 능력을 4단계로 분류해 맞춤 제품과 고령자 전용 식이요법 상품 등을 선보여 요양원과 급식시설 등에 공급하고 있다.

CJ그룹의 단체급식 전문기업인 CJ프레시웨이는 2015년 실버 전문 식자재 브랜드인 ‘헬씨누리’를 내놓고 고령자 맞춤형 상품으로 운영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는 영양 공급을 넘어 면역력 증강과 만성질환 예방 등 치료에 도움을 주는 식단을 제공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그린푸드도 실버세대를 위한 건강식 전문브랜드인 ‘그리팅’을 출범시켰다. 기존 병원식 사업을 바탕으로 메뉴를 60여가지 이상 크게 늘렸다.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는 모링가, 보리, 구기자와 심혈관 질환 예방에 도움을 주는 연어, 올리브유, 견과류 등 프리미엄 식자재를 활용하는 것이 차별점이다.

일본에서는 노인을 대상으로 한 식품이나 서비스에 개호(노인간병)라는 말을 붙여 별도의 산업군으로 표현한다. 후지 경제연구소는 일본의 개호 식품시장이 2012년 기준 1020억엔(한화 1조100억원)에서 2020년 약 1286억엔(한화 약 1조3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베이비부머 세대가 고령층으로 진입하는 2020년을 실버푸드 산업의 본격적인 확장기로 보고 있으며 관련 업계에서는 시장 확대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고령층 증가와 1인 가구 증가가 동시에 진행되며 실버푸드에 대한 수요도 자연히 높아질 것으로 본다”며 “실버푸드를 둘러싼 업계간 경쟁이 점차 치열해지는 것이 트렌드의 대세”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