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업무대행건축사’ 343명 공식 출범

-건축주ㆍ감리자 등 위법행위 차단 활동 나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는 건축물 완공 후 시공과정에서 위법 요소가 있었는지 파악하는 제11기 ‘업무대행건축사’ 343명을 선정, 공식 출범했다고 14일 밝혔다.

업무대행건축사는 건축물 완공 시 건축주가 해당 자치구에 사용승인 신청을 할 때 시행해야 하는 현장조사를 설계자나 감리자 대신 수행한다. 건축주와 감리자, 시공자 등이 서로 위법사항을 봐도 묵인하는 등 비리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 1999년 8월 시가 최초 도입했다.

12일 서울 서초구 서초1동 대한건축협회 대강당에서 열린 제11기 업무대행건축사 발대식. [사진제공=서울시]

시는 이번 기수부터는 전문성을 높일 목적으로 한옥 건축물만 취급하는 업무대행건축사를 별도 선발했다.

아울러 현장조사 이후 건축주와 감리자 대상으로 시행하던 모니터링 방식을 기존 유선에서 단문메시지서비스(SMS)로 내용을 전송, 업무처리 편의성을 높이기로 했다.

원활한 업무 이행을 위해 모바일 홈페이지도 개발했다. 업무대행건축사가 쓰는 휴대폰과 관련 어플리케이션의 호환성도 개선했다.

윤리교육과 업무수행교육 또한 진행 중이다. 교육 불이행 시 업무배정에서 즉각 제외하고 차기 선발 간 신청자격을 박탈하는 등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앞서 지난 12일 서초구 서초1동 대한건축사협회 대강당에서 열린 발대식에선 11기 업무대행건축사의 청렴이행 서약식과 함께 업무처리요령 안내, 청렴 교육이 실시됐다.

정유승 시 주택건축국장은 “이번 선발된 업무대행건축사가 공정하게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