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어린이 교통사고 사각지대 제로화’ 사업 추진

-141곳 보육시설에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오는 9월까지 ‘어린이 교통사고 사각지대 제로화’ 사업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예산 3억7000만원을 투입한다.

관내 어린이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사업명은 ‘옐로-퍼스트 서초’를 붙였다.

구는 우선 초등학교 25곳, 어린이집 96곳, 공ㆍ사립 유치원 20곳 등 전체 141곳 어린이 보육시설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물을 설치한다.


앞서 시범사업으로 지난달 12일 반포동 ‘하나푸르니 반포어린이집’ 일대 도로를 황색으로 칠하는 ‘노면도색’을 시행했다. 색깔 대비로 운전자가 구간을 지날 때 주변을 더욱 살피도록 하기 위해서다.

일대 도로반사경과 과속방지턱 등을 설리ㆍ보수하는 작업도 마쳤다.

구는 서초동 신중초등학교 등 7곳 초등학교에 ‘옐로카펫’ 설치 작업도 진행한다.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앞 인도와 벽면에 노란색 시트지를 붙여 운전자가 신호를 기다리는 아이들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돕는 안전 시설이다.

또한 지난 2월 반포본동 반포초등학교 등 2곳에 시범설치한 ‘횡단보도 발광다이오드(LED) 안전표지판’도 구 전역에 추가한다.

LED 안전표지판은 운전자가 낮밤 구분없이 일대가 횡단보도 구역임을 알 수 있게 하는 투광등 기능과 폐쇄회로(CC)TV 기능이 있다. 방배3동 방현초등학교 등 12곳 학교에 도입할 예정이다.

서초1동 서일초등학교 등 7곳에는 밤에도 빛을 내는 ‘태양광 LED 안전표지판’이 들어선다.

구는 교통안전시설물 종류와 장소 등을 인근 교사와 유치원ㆍ어린이집 원장, 학부모, 건물주 등과 협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지역 모든 초등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 등에 현장맞춤형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할 것”이라며 “어린이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