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지사 간담회 연 文대통령, “개헌에 제2국무회의 근거 마련”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지방 일자리를 활성화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개헌에 제2국무회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추경안을 제출했고 그 중 3조5000억원은 지방교부세”라며 “지번에 교부받는 돈을 최대한 지방 일자리를 만드는 데에 집중해달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또 “일자리를 꼭 해결하자는 노력에 대해 중앙ㆍ지방정부가 함께 하자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이 나서서 마중물 역할을 좀 해야겠다고 대선 내내 말씀드렸고 이제 실천하려는 것”이라며 추경 의미를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추경이 일종의 시공착 같은 성격을 갖고 있다”며 “지방에서도 효과적이라고 판단되는 사업은 나중에 평가해서 내년에 더 확대하고 활성화시킬 수 있도록 국가가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를 제2국무회의로 발전시키겠다는 뜻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자치분권 국무회의’로 불리는 제2국무회의 신설을 약속했다”며 “실제 개헌할 때 제2국무회의 신설할 헌법적 근거를 마련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어 “헌법 개정까진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간담회란 형태로 수시로 정례화해 이런 모임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