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320㎞ 동력분산고속철 구경하세요”

현대로템, 부산철도전서 전시

국내 최대 철도전시회인 ‘2017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이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했다.

이번 8회 전시회까지 첫회부터 매회 참가한 현대로템은 글로벌 수주에 주력이 될 동력분산식 고속철을 전면에 내세웠다.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은 지난 2003년부터 격년으로 개최돼 올해로 8회째를 맞았다. 이번 전시회는 전 세계 22개국 163개의 철도 업체들과 주요 철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로 열린다.

국토교통부가 최초로 주최기관으로 나서 전시회 중량감도 더욱 높아졌다.

현대로템은 참가 업체들 중 가장 규모가 큰 2332㎡ 규모의 전시장을 꾸려 인도네시아, 홍콩, 필리핀 등 주요 시장 수주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동력분산식 고속철을 주요 전시품으로 소개했다. 현대로템이 제작할 동력분산식 고속철은 운행최고속도 260㎞/h급(경전선ㆍ중앙선ㆍ서해선ㆍ중부내륙선, 114량)과 320㎞/h급(기존 KTX 노선, 16량)의 2종 130량이다. 각각 2020년과 2021년까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전량 납품될 예정이다.

동력분산식 고속철은 열차를 구성하는 각각의 차량마다 동력원이 배치돼있는 고속철이다. KTX-산천 등 기존의 고속철은 열차 앞뒤의 기관차에만 동력원이 달린 동력집중식이었다. 동력분산식은 동력집중식에 비해 가ㆍ감속이 뛰어나고 별도 기관차 없이 전 차량 객실이라 수송효율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서 홍콩 SCL 전동차를 함께 선보였다. 이 차량은 현대로템이 국내 협력사와 함께 개발한 버튼 작동식 비상 사다리가 장착돼 철도업계 동반성장 사례로도 꼽힌다. 

정태일 기자/killpass@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