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판 라면 5개 제품서 GMO 검출…취재 중 슬그머니 관련문구 수정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MBC ‘PD수첩’ 측이 13일 보도한 ‘GMO 라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PD수첩 측은 13일 방송에서 지난 2014년 터키에 수출하려던 한국 라면에서 GMO(유전자 조작 농산물)가 검출돼 전량 회수ㆍ폐기 조치된 사건을 다뤘다. 사건 당시 제작진은 시중에 유통되는 라면 판매량 상위 10개사의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의뢰했고, 올해 4월에도 같은 방식으로 10개 제품에 대해 GMO 검출 시험을 맡겼다. 

[사진=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그 결과 2개 업체, 5개 제품에서 GMO가 검출됐다. 제작진이 결과를 알리자 GMO가 검출된 라면 업계 A사는 GMO 원재료를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A사는 취재 과정에서 홈페이지에 ‘GMO 원료를 수입/사용하지 않는다’고 홍보하던 문구를 ‘Non-GMO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고 교체했다.

이에 대해 한 변호사는 “꼼수”라며 “NON-GMO를 표시하려면 단 0.0001%도 들어가지 않아야 그렇게 쓸 수 있다”라고 지적했지만, 회사 측은 홈페이지 개편과 취재 일정이 공교롭게 겹쳤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제작진은 취재 중 GMO 안전성을 홍보하는 한국 식량안보재단의 후원기업 목록에서 A사의 이름을 발견하고 평소 GMO를 사용하지 않는다면서 안전성 후원을 하는 데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A사 재단 이사장은 “소비자들을 상대로 하는 기업이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고 해명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GMO 완전 표시제가 시행되지 않고 있어 소비자들이 식품 라벨에서 GMO 표시를 볼 수 없다. GMO 완전 표시제 반대 측은 표시제를 시행하면 소비자들의 GMO 안전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이 높아질 것이라고 우려하는 반면 찬성 측은 표시제를 시행해서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역설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