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무시ㆍ협치 파괴’ 피켓 시위하는 한국당 의총

- 청문회 보이콧 입장 논의

[헤럴드경제=이태형ㆍ홍태화 기자]자유한국당의 의원총회장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피켓으로 가득찼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총 모두발언에서 “협치는 여당이 야당한테 명분 주며 같이 머리 맞대고 명분 교환해 나가는 것이 협치”라며 “문 대통령의 행태를 보면 일방 통행식 독주ㆍ독선이지 야당에 명분을 주는 협치는 찾아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등 의원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야당무시, 협치파괴` 문구를 들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권한대행은 “과연 이 국회가 하는 청문회가 흠집 청문회인지 대통령 인식이 잘못되도 크게 잘못됐다”며 “대통령이 스스로 제시한 도덕성 잣대로 검증했다”고 했다.

그는 “지지율이 높으니 우리는 할 수밖에 없다고 하지만 민심은 호랑이와 같다. 민심은 언제 물지 모른다. 민심에 만취돼 오만방자하게 이런 청문회의 실질적인 의미를 퇴색시키면 이 정부는 이제 오래 가지 못해서 호랑이 민심에 물릴 것”이라고 임명 강행에 반발했다.

정 권한대행은 “세 건의 청문회를 어떻게 할지, 앞으로 청와대와 어떻게 관계를 설정할지, 또 야당과 공조는 어떻게 할지, 또 추경과 정부조직법, 김이수 인준 등 현안에 대한 견해를 기탄없이 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후 한국당 의원들은 대열을 맞추고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민경욱 의원이 ‘야당무시 일방통행 대통령은 사과하라’, ‘국민약속 오대원칙 대통령은 이행하라’, ‘불통인사 협치파괴 대통령은 각성하라’, ‘임명강행 대통령은 철회하라’를 선창하고 다른 의원들이 후창하는 식으로 진행됐다. 의총 현장에는 ‘일방통행’, ‘협치파괴’란 피켓도 눈에 띄였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