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폭발물 사건 용의자 ‘사제폭발물 제조’ 자백

[헤럴드경제]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공학관 사제폭발물 사건 용의자 김모(25)씨가 자신이 폭발물을 제조했다는 사실을 경찰에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폭발물 사용 혐의로 이 학교 기계공학과 대학원생인 김씨를 사건발생 당일인 13일 오후 8시 23분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께 연세대 제1공학관 기계공학과 김모 교수(47) 연구실에 사제폭발물을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수는 이날 폭발로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씨는 부상한 교수 소속 학과의 대학원생이었으며 평소 김 교수에게 불만을 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폭발과 관련해 경찰은 개인 원한관계에 의한 범행에 무게를 두고 용의자를 추적했다.

경찰은 폭발한 텀블러에서 외국 대학 마크를 확인하고 조사에 나섰으며 폭발 장소 주변 폐쇄회로(CC)TV 확인작업에도 나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가 범행 관련 증거를 거주지 인근에 버리는 장면이 찍힌 CCTV를 확인해 그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김씨는 애초 경찰에서 혐의를 부인했으나 경찰이 관련 증거를 제시하며 추궁하자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폭발물 제조에 쓰인 물건 등 범행 도구 일부와 노트북 PC, 스마트폰 등을 증거로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자세한 범행 동기와 경위, 폭발물 제조 방법 등을 철저히 수사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사건은 오전 8시 40분께 연세대 제1공학관 4층의 이 학교 기계공학과 김 교수 연구실에서 발생했다.

김 교수가 연구실 앞에 놓인 상자를 들고 연구실로 들어가 상자를 열려 하는 순간 폭발이 일어났다.

사고 현장에는 형사뿐 아니라 무장한 경찰특공대와 폭발물분석팀, 과학수사팀, 탐지견 등이 투입됐으며, 군 당국과 국가정보원에서도 나와 테러 용의점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