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 송도에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 생산시설’ 구축

- 인천시 및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센터 설립ㆍ투자양해각서 체결
- 향후 일본, 홍콩, 대만 등 아우르는 동북아시아 연구개발 허브로 육성
- 첨단 IoT 기반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개발 및 승강기 핵심 부품 직접 제조 확대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가 인천 송도에 연구개발 및 첨단 생산시설을 조성한다.

오티스는 13일 인천 송도 국제도시 오크우드 호텔에서 인천광역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 생산시설’을 건립하기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MOU 체결식에는 유정복 인천시장, 이영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필립 델피치 오티스 글로벌 사장, 스테판 드 몽리보 오티스 동북아시아 사장, 조익서 오티스 코리아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사진설명=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13일 인천 송도 국제도시 오크우드 호텔에서 인천광역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 생산시설’을 건립하기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조익서 오티스 코리아 사장, 스테판 드 몽리보 오티스 동북아시아 사장, 필립 델피치 오티스 글로벌 사장, 유정복 인천시장, 이영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박병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 투자유치사업본부장.]

신설되는 오티스 R&D센터 및 첨단 생산시설은 총면적 약1만5600㎡ 규모로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인천 연수구 송도동 제 4공구) 내에 위치한다. 연구개발 센터, 첨단 생산시설 및 부품 공급센터, 현대화 시스템 센터, 품질 센터, 기술 교육 및 고객 센터 등의 기능을 갖추게 되며, MOU 체결 이후 9월 착공에 들어가 2018년 완공 예정이다.

오티스는 향후 송도 R&D 센터를 국내를 넘어 일본, 대만, 홍콩, 마카오 등 동북아 지역 연구개발 허브로서 육성하고 아시아 혁신기술의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곳에서는 미국, 독일, 일본 등 전세계 9개국에 분포해 있는 글로벌 오티스 R&D 센터와의 기술교류 및 협업을 통해 첨단 IoT(사물인터넷) 기반의 ‘커넥티드 엘리베이터’ 등 차세대 엘리베이터 연구개발이 이루어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첨단기술이 집약된 승강기 핵심 부품의 직접제조 비율을 높여나감으로써 운영 효율성 제고와 더욱 신속한 고객 대응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완공 이후에는 서울을 비롯해 인천, 창원 등 3개 지역에 분산되어 있는 오티스의 연구개발 및 생산 조직을 송도로 통합한다. 현대화 시스템 센터, 품질 센터 등 서울 여의도 본사의 기능도 일부 이전한다. 또 향후 인력을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산학협력을 통해 우수인재 확보 및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날 특별히 참석한 필립 델피치 오티스 글로벌 사장은 “이번 투자는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의 미래를 향한 투자이며, 이를 통해 고객에게 한 차원 높은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한국의 우수한 연구개발 및 생산 역량이 향후 오티스의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익서 오티스 코리아 사장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승강기 산업도 변화의 시점에 있다”며 “한국뿐 아니라 동북아 승강기 산업의 발전을 견인할 인프라 구축을 통해 오티스는 그 변화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