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1차 공론장, 22일 개최

- 역사ㆍ문화적 가치 논의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용산공원 조성과 관련한 구민의 폭넓은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3차에 걸쳐 테마별 공론장을 개최한다.

1차 공론장은 오는 22일 오후 3시 용산아트홀 소극장 가람에서 ‘상흔의 역사, 공원으로 치유하다’란 주제로 열린다. 용산공원 조성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역사ㆍ문화적 가치를 살린 생태공원 조성 방향을 논의한다.

이태원부군당 역사공원에서 시민들이 미군부대를 내려다 보고 있다. [사진제공=용산구]

배성호 용산공원추진기획단 공원정책과장, 김천수 용산지역사 연구가, 조경진 서울대학교 환경조경학과 교수 등 전문가 강연과 질의 응답이 이어진다.

구는 모아진 의견은 주제별로 묶어 국토교통부, 국방부, 서울시 등 유관 기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2, 3차 공론장은 오는 9월과 11월에 열린다. 9월에는 미군부대 환경오염 문제를, 11월에는 도시와 조화된 공원 조성 문제를 중점으로 다룬다.

이번 행사는 구가 주최하고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후원한다. 공원 조성에 관심 있는 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용산공원은 용산을 넘어 세계적인 공원으로서 우리구의 도시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며 “주민과의 협치를 통해 보다 온전한 형태로 국가공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