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룡, 朴 면전에서 작심발언…“노태강이 나쁜사람? 최고 공무원이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유진룡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증인으로 재판에 나와 박근혜 전 대통령 앞에서 청와대의 문체부 인사 전횡에 대해 비판했다.

유 전 장관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박근혜 정부 초대 문체부 장관이었던 그는 2014년 7월 청와대와의 갈등으로 면직된 후 3년만에 박 전 대통령을 공개석상에서 대면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유 전 장관은 문재인 정부가 문체부 2차관으로 발탁한 노태강 전 체육국장에 대한 청와대의 좌천 인사가 문제가 있었다고 증언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변명하기로는 노태강 국장이 많은 문제가 있던 공무원이라고 하는데, 실제 노태강이란 사람은 저희 부에서 상위자나 하위자 모든 다면평가 결과 최상의 성적을 받은 사람”이라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당시 노태강 국장이 울면서 ‘저를 징계 안 하면 부처가 큰일 난다. 저를 징계하는 모양을 갖춰달라’고 해서 할 수 없이 한 달간 직무정지 상태로 놔두고 박물관으로 (그를) 옮기도록 할 수밖에 없었다”고 사정을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