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우즈벡…9연속 월드컵 본선 길목의 2적

[헤럴드경제=이슈섹션]한국 축구대표팀이 2018년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카타르에 패하며 9회 연속 본선진출이 위태로워졌다.

14일 한국 대표팀은 카타르에 2대 3으로 졌다. 카타르는 한국이 속해있는 A조의 최하위인 6위로 사실상 월드컵 본선진출이 힘든 국가였다.

한국 대표팀은 현재 조 2위(승점 13점)지만 3위인 우즈베키스탄(승점 12점)과 승점이 불과 1점 밖에 차이 나지 않아 월드컵 본선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태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 대표팀은 아시아 독립 국가 중 최초로 1954년 스위스 월드컵 본선에 처음 진출했다. 이후 1986년 멕시코 월드컵부터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8회 연속 본선 진출 기록을 갖고 있다.

만약 이번에 한국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한다면 31년만에 다시 본선 경기도 뛰지 못하는 최악의 상황이 된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8월 31일 이란과의 홈경기를 갖는다. 이란은 FIFA랭킹 30위로 한국 대표팀보다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란은 이미 본선 진출이 확정됐지만 한국과 이란은 오랜 라이벌인만큼 양보없는 치열한 경기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또 한국 대표팀이 이란과 경기하는 동안 우즈베키스탄은 중국 원정길에 나선다. 이날 한국이 이란에 승리하고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패하면 승점 격차는 4점으로 벌어져 한국 대표팀의 월드컵 진출이 확정된다.

이 경우가 아니라면 오는 9월 5일 진행되는 마지막 경기인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 예선으로 월드컵 진출 여부가 판가름 난다. ‘끝장승부’를 벌여야 하는 것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