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말 DDP 보행전용거리, ‘라틴아메리카’ 문화로 ‘흠뻑’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앞 장충단로가 라틴아메리카 문화의 거리로 바뀐다.

서울시는 오는 18일 라틴아메리카 문화를 주제로 한 DDP 보행전용거리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보행전용 거리에선 정오부터 오후 6시까지 공연이 이어진다.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 최우수 공연팀으로 선정된 에콰도르 공연팀 가우사이, KBS TV 인간극장에 출연해 알려진 페루 음악가 라파엘 몰리나 등이 라틴아메리카 음악을 선보인다. 화려한 브라질 무예 카포에이라 시연과 탱고 공연도 펼쳐진다.

문화체험 코너에서는 숄, 판초 등 남미 인디오 전통 의상과 말타, 차랑고, 젬베 등 전통 악기를 체험할 수 있다. 치차모라다(옥수수 음료)ㆍ엠파나다(고기 파이) 등 전통음식도 맛볼 수 있다.

과테말라, 페루, 쿠바, 볼리비아, 에콰도르, 도미니카공화국 등 남미 국가의 문화를 소개하는 부스도 마련한다.


행사장 남측에선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14개국 출신 외국인 70명이 참여하는 벼룩시장이 오전11시부터 오후5시까지 열린다. 이들은 의류, 가방, 각 나라 전통 수공예품 등을 판매하며, 판매 수익금 중 일부를 소외계층에 기부할 예정이다.

시민공모로 선발된 시민예술가 11개팀의 공연, 체험, 전시도 거리를 채운다.

한편 서울중부경찰서는 행사 당일 오전9시부터 오후8시까지 DDP 앞 장충단로 8차선 도로 중 인접구간(동대문역사공원 사거리~청계6가 사거리 방면 310m) 3개 차선의 교통을 통제한다. 나머지 5개 차선은 가변차로로 양방향 통행이 가능하다.

/jsha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