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지방분권 미리 대비한다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광역시는 새 정부 출범과 동시에 개헌이 논의되면서 지방분권 실현에 대한 시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인천시가 지방분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인천시는 우선 지방분권 개헌 이전에 지역 공감대 형성을 위해 지치행정권, 자치입법권, 자치조직권, 자치재정권에 대한 과제 추진과 시민 및 시민사회단체 참여, 지역분권협의회 구성 등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지방분권 추진과정에서 도출되는 현안 사항에 대해 지방자치발전위원회 및 관련 중앙 부처에 건의 및 제안으로 지역 현안 해결에 주력할 방침이다

또한, 지방분권의 효율적 정착을 위한 토론회를 시민 단체, 인천발전연구원 공동 주관으로 7월초 개최할 예정이다.

지방분권의 직접적 실행자인 공무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지방분권 전문가 초청 강의 및 시ㆍ군ㆍ구 공무원 합동 워크숍도 추진한다.

이밖에 앞으로 지방 분권 개헌 가시화 후에는 (가칭)광역-기초 자치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지방 이양 사무를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광역-기초간 합리적 사무 배분에도 힘쓸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시는 앞으로도 각계의 의견 수렴과 지방 분권 시민홍보를 통해 지방 분권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강화할 것”이라며 “또 관련 정책 개발 등을 통해 시민의 삶의 질이 높아 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