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시대 연 ‘야후’, 역사 속으로

-버라이즌, 발표 1년여 만에 야후 인수ㆍ합병 계약 13일 완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인터넷 시대를 연 ‘야후’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13일(현지시간) CNN머니 등 외신은 버라이즌이 야후를 44억8000만 달러(한화 5조556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이날 완료했다고 보도했다.

인수ㆍ합병 발표는 지난해 있었으나 실제 계약은 거의 1년여 만에 마무리됐다. 이로써 독립회사로서 야후의 시대는 끝났다고 외신은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마리샤 메이어 야후 최고경영자(CEO)는 자리에서 물러난다. 2천300만 달러(259억 원)에 달하는 퇴직금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어 전 CEO는 야후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나는 이제 회사를 떠나게 될 것”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한 시간은 추억과 감사함, 미래에 대한 기대로 가득 차 있다”고 인사했다.

야후는 성명을 내고 “버라이즌은 메이어가 앞으로도 (회사를 위해) 노력해주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버라이즌은 야후 직원 가운데 2100명을 감원할 계획이다. 전체의 약 15%에 해당하는 규모다.

야후 인터넷부문은 AOL과 함께 ‘오스(Oath)’라는 디지털 미디어 회사로 거듭난다. 야후의 자원을 활용해 온라인 광고시장에서 페이스북, 구글 등과 경쟁하는 것이 목표다.

나머지 야후 인력은 ‘알타바’의 일원이 된다. 야후가 보유한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 그룹의 주식 440억달러 어치와 야후 재팬의 주식 95억달러를 승계해 매각하는 업무를 맡는다.

야후는 인터넷 시대의 상징과도 같은 기업이었다. 2000년대 초 닷컴버블이 한창일 때 시장가치가 1250달러에 달하기도 했다.

하지만 IT 버블 붕괴 후 업계가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되면서 추락하기 시작했다. 메이어 CEO를 영입하고 텀블러를 인수하며 사업 다변화를 꾀하기도 했으나 반전에 성공하지 못했다.

타판 바트 야후 전 수석부사장은 “야후가 독립회사로서 생명이 끝난 것이 무척 슬프다”며 “지난 수년 간의 혼란이 웹 초창기에 야후가 제공한 가치를 모호하게 만들었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