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이라크와 1-1 무승부 ‘불안한 선두’…남은경기 호주·사우디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일본이 이라크와 무승부를 거두며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직행을 장담할수 없게 됐다.

일본은 13일 밤(이하 한국시간) 이란 테헤란 PAS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B조 8차전에서 이라크와 1-1로 비겼다.

일본은 5승 2무 1패(승점 17)를 기록하며 2위 사우디아라비아(승점 16), 3위 호주(승점 16)에 승점 1점 앞선 불안한 조 1위를 지켰다.

사진=게티이미지

일본은 호주, 사우디아라비아와 각각 경기를 남겨놓고 있어 이 두 경기 결과에 따라 본선 직행 여부가 판가름 나게 됐다.

일본은 월드컵 본선 진출이 좌절된 이라크(승점 5)를 상대로 이날 전반 8분만에 오사코 유야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나갔다.

그러나 후반 28분 이라크 마흐디 카밀에 동점골을 내주며 흔들렸다.

일본은 이후 총공세를 폈으나, 이라크의 골문을 열지 못하고 비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