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특사에게 날린 ‘추미애의 일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니카이 일본 자민당 간사장에게 위안부에 대한 일본의 주장을 일축했다.

13일 추 대표는 자신의 SNS에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오전 여의도 당사를 방문한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 일행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방문한 일본 자민당의 니카이 간사장이 양국간의 약속인 만큼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자 추 대표는 “약속이니까 지켜야한다는 건 계약법상의 논리다”라며 “위안부 문제는 전시에 어린 소녀들을 성노예로 끌고간 인권과 정의에 관한 자연법의 문제이므로 계약법 논리를 적용할 수 없다”고 일침을 날렸다.

그는 또한 ‘ 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다’는 한국 속담을 알려주면서 돈보다 신뢰가 중요함을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