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오후 인사청문회 참석 결정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은 오전에 참석하지 않은 장관 후보자 세 명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를 오후부터 참석하기로 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14일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대한 강한 비판과 함께 세 명의 후보자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청문회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사람을 임명한 것은 결국 부메랑이 돼 반드시 돌아올 것이라면서 앞으로 국회에서 부적격자라고 판명한 사람을 임명 강행할 경우 정부가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이 강행된다면 지금보다 강도 높은 대처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