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3인 청문회 참석 결정

- 오전 불참에서 의총서 오후 참석키로

[헤럴드경제=이태형ㆍ홍태화 기자]자유한국당은 14일 청문회 보이콧 여부를 논의한 의원총회에서 당 소속 청문위원들이 오후 청문회 일정에는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후에 예정된 3개 청문회는 참여하기로 의총에서 승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한국당 의총에서는 청문회 참석 여부를 놓고 의견이 갈리면서 당 소속의 해당 상임위원회 청문위원들이 오전 10시 예정됐던 청문회 일정에 불참했다. 이에 따라 김부겸 행정자치부장관 후보자, 김영춘 해양수산부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3개의 인사청문회가 모두 정회를 선언했다. 청문회는 한국당의 참석 결정으로 오후 2시부터 정상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강행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정 권한대행은 “김상조 후보자 임명에 대한 비판과 함께 3명의 후보자에 대해 강도 높은 청문회가 이뤄지도록 독려하고 청문위원도 그렇게 임할 것”이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까지 임명을 강행한다면 지금보다 더 높은 수준의 대처가 있을 것”이라고말해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정 권한대행은 “비리 부패, 소위 불공정 위원장을 선정했다는 것은 앞으로 청문회를 무용화시키는 것 아닌가”라며 “검증이 제대로 되지 않고, 소명자료도 제출하지 않은 의혹을 해명하지도 않은 후보자를 임명하는 것은 결국 부메랑이 돼서 돌아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청와대는 1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기한인 이날까지 보고서를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인 이날을 넘기면 10일 이내의 기한을 정해 국회에 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하는 절차에 들어갈 예정이며, 이후 강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재송부 요청 기일을 2∼3일로 잡아 17일 또는 18일에는 강 후보자를 임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