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정유라는 아이돌 출신 배우, 유섬나는 연기의 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전여옥 작가가 유병언(사망) 세모그룹 회장의 장녀 유섬나 씨에 대해 “연기의 신”이라고 비판했다.

전 작가는 13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 3년간의 해외 도피 끝에 강제 송환된 유 씨에 대해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연기가 ‘대종상’ ‘청룡상’을 다 석권할 수 있을 정도”였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 작가는 “연기력이 엽기적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세월호 이야기에 눈물이 그렁그렁 하고 목소리도 떨렸다. 하지만 옆에 있는 기자가 불리한 질문을 하니까 무서운 눈빛으로 딱 돌변하더라, 레이저를 쏘면서 눈빛이 변했다”고 이어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유 씨를 이대 입시ㆍ학사 비리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와 비교하면서 “정유라가 아이돌 출신에 연기를 좀 하는 사람이라면 유섬나는 연기파 배우, 연기의 신이었다. 무서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안형환 전 의원은 유 씨에 대해 “도피한 적이 없었다. 무자비한 공권력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이제까지 기다렸다고 한다. 박근혜 정권이 무자비한 정권이었기에 이번 정부는 억울함을 풀어줄거란 생각인데 잘못 파악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진중권 교수는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모든 수사의 초점을 유병언으로 돌려논 것은 사실”이라며 “(유 씨가) 세월호 참사의 모든 책임이 유병언 일가에 전가된 상황이 억울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정봉주 전 의원은 “일부 그러한 정황이 있다”면서도 “그렇다면 다른 정황으로 해명을 해야하는데, 그러한 해명이 없는 것으로 봐서, ‘3년 동안 준비된 연기를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전 작가는 유 씨의 혐의에 대해 “청해진해운의 뿌리인 세모그룹의 다단계 판매 이런 과정에서 이루 말할 수 없는 문제가 있었다”며 “탈세를 하고 이상한 방식을 통해 부와 세력을 확장했다. 크게 인심 써서 국가 50 대 청해진해운 50이라고 볼 수 있다. 청해진해운은 과적 책임이, 국가는 사고가 났을 때 구해줘야 할 의무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