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김상조 임명 강행은 협치 파기의 공식선언”

-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이 해소해야”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자유한국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반발하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임명 강행은 참으로 안타깝고 분노할 일이다. 협치 파기의 공식선언이라고 규정한 그대로 문 대통령은 더이상 국회나 야당과 협치할 의사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정 대표권한 대행 뒤편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부인과 응시자들의 영어회화 전문강사 1차 서류심사 평가표가 인쇄된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 권한대행은 “한국당은 엄중한 사태에 대해 제1야당으로 단호하고 결연하게 대응하겠다”며 “원내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거쳐 의견을 수렴해 일방 통행식 독주와 독선 정치에 맞서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명에 근본적인 세 가지 문제가 있다”며 “인사청문회 취지와 국회를 인정하지 않는 초법적 발상을 하고 있다. 채택 시한이 끝나자 마자 기다렸다는 듯 임명하면 인사청문회는 왜 존재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또 “자신이 정한 인사 원칙을 위배하며 사과도 없고 5대 비리에 명백히 해당되는 사람을 지명하면서 5대 비리는 지키겠다고 말하는 것은 3중 모순”이라며 “국민과 국회를 우롱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코드 보훈 인사에 집착하기에 폭넓은 인사를 못하는 것”이라며 “발표한 15명 장관 중 2명을 제외한 13명이 대선 캠프 출신이거나 공신 그룹으로 친문 코드의 보훈 인사 일색”이라고 강조했다.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이같이 비판하면서 “어디에도 대통합을 위한 탕평의 노력은 없다”며 “인사실패로 벌어지는 협치 파국의 원인은 대통령에게 있다. 결자해지 원칙에 따라 해소 책임도 대통령에게 있다”고 말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