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ㆍ고교 일제고사, 이달 20일부터 전수평가서 표집평가로 전환

-국정기획위, 교육부에 제안
-시ㆍ도교육청 자율…대부분 지역서 적용할 듯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일제고사)가 전수평가에서 표집평가 방식으로 바뀐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국가수준 학업성취도평가 시행 방식을 전국 중ㆍ고교 모든 학생이 치르는 일제고사에서 일부 학생만을 대상으로 한 표집평가로 변경하는 안을 14일 교육부에 공식 제안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 9일 국정기획위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평가 방식을 바꾸달라고 건의한 바 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회장단은 학업성취도평가가 학생들의 학업성취도를 분석하고 기초학력을 지원하는 자료로 활용한다는 본래 평가 목적을 잃고 시ㆍ도간, 학교간 등수 경쟁으로 변질됐다는 이유로 이처럼 국정기획위에 건의했었다.

학업성취도평가는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학교에서 배운 내용을 얼마나 잘 이해했는지 분석하기 위해 매년 시행하는 시험이다.

전수조사 방식으로 실시하던 학업성취도평가는 지난 1998년 이후 0.5~5% 학생을 대상으로 한 표집평가로 바뀌었지만, 이명박 정부가 출범한 2008년부터 다시 전수평가로 시행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학교 3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 전원을 대상으로 국어ㆍ수학ㆍ영어를, 중학교 3학년 학생 1.5%를 대상으로 사회ㆍ과학을 평가했다.

국정기획위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제고사 폐지를 공약으로 내건 바 있다”며 “전국의 모든 중3ㆍ고2 학생을 대상으로 국어ㆍ영어ㆍ수학을 평가하는 것은 정부가 지향하는 ‘경쟁을 넘어서는 협력교육’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국정기획위는 “평가의 본래 목적을 살리고자 올해 평가를 표집방식으로 전환하되, 이미 평가를 준비한 교육청을 고려해 올해는 시험 실시 여부를 교육청이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하는 안을 교육부에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국 17개 시ㆍ도교육감 상당수가 진보 성향임을 감안한다면 이달 20일 시행 예정인 평가부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표집평가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국정기획위는 올해 평가 결과를 발표할 때 ▷국가 수준의 분석 결과만 발표할 것 ▷교육청별 결과는 발표하지 말 것 ▷내년부터 완전 표집평가 체계로 전환할 것 ▷평가 결과를 학교 정보공시사항에서 제외할 것도 함께 제안했다.

국정기획위는 “교육부가 제안에 응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강조하며 “학교 현장에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도 당부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