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배후’ 파나마에 단교당한 대만, 수교국 20개국으로 축소

中 ‘집요한’ 외교고립화 정책에 대만 또 외교적 타격

파나마 “‘하나의 중국’만 인정”…대만 “파나마가 기만했다

AKR20170613085751009_01_i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이사벨 세인트 말로 파나마 부통령 겸 외교장관이 13일 ‘중국과 파나마 외교관계 수립 공동성명’에 서명하고 있다. <인민일보 캡쳐>

대만의 남아메리카 우방이었던 파나마가 중국과의 수교를 선택하며 대만과 단교하기로 했다고 대만중앙통신(CNA) 등이 13일 보도했다.

파나마 정부는 12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중국과 공식 수교하면서 대만과의 외교관계를 단절했다고 밝혔다.

파나마 정부는 “세계에는 오직 하나의 중국”만이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면서 대만은 “중국 영토의 양도할 수 없는 일부”라고 덧붙였다.

이어 “파나마 정부는 오늘 대만과의 ‘외교관계’를 끊고, 대만과의 모든 관계와 공식 접촉을 끝낼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대만의 수교국은 20개국으로 줄어들게 됐다.

파나마 정부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5월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차이잉원 대만 총통이 취임한 이후 중국이 국제사회에서 대만을 고립시키기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에 따라 대만은 또 한 번 외교적 타격을 입게 됐다.

그동안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파나마와는 외교관계를 맺지 않았다. 그러나 미국에 이어 파나마운하를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국가로 파나마와 경제 협력을 이어왔다.

앞서 파나마는 중국에 여러 차례 수교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만과의 단교를 수교의 전제 조건으로 내걸고 있는 중국도 최근 파나마와의 수교 노력을 기울였다.

후안 카를로스 바렐라 파나마 대통령은 이날 저녁 TV로 중계된 연설에서 “기회의 새로운 시대”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중국과의 수교는 “우리나라를 위해 올바른 길”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중국과 파나마의 전격적인 수교 조치에 대만은 강력 반발하면서도 결국 파나마와 외교관계 중단을 선언했다.

리다웨이(李大維) 대만 외교부장은 “파나마가 마지막 순간까지 대만을 기만했다”며 강력 비난했다.

리 부장은 “분노와 함께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국가주권 및 존엄을 지키기 위해 파나마와 관계 중단을 결정했다. 양자 간 협력과 원조를 전면 중단하고 대사관 및 기술단 등을 철수시키겠다”고 밝혔다.

리 부장은 이어 “대만의 국제외교 공간이 지속적으로 압력을 받고 있지만 더욱 과감하게 대외관계를 확대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만은 중국에 본거지를 두고 있던 1912년 중화민국 시절부터 파나타와 수교를 맺고 107년간 공식관계를 유지해왔다. 국민당 정부가 대만으로 패퇴한 이후 1954년 다시 수교를 맺었으며 지난해 6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도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지로 파나마를 택한 바 있다.타이베이·서울/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