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치킨’ 또봉이통닭의 역발상…“물가안정 위해 가격인하”

-치킨 메뉴 가격 최대 10% 인하키로
-“가맹점 손해는 본사가 100% 보전”
-양계협회 “2만원은 폭리…불매운동”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임차료와 인건비 상승 등 사회적 비용이 늘어나다 보니까 가맹점들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어 인상하게 됐습니다. 또 이번 가격인상은 이미 예정된 것인데 부정적인 시각이 많아 두차례로 나눠서 한 것이죠.” (BBQ 관계자)

“최근 모든 먹거리 물가가 치솟는 가운데 서민물가 안정 차원에서 큰 폭의 가격 인하를 결정했습니다. 가격 인하분은 본사에서 100% 보전해주기 때문에 가맹점은 전혀 손해를 보지 않죠.” (복희수 또봉이통닭 본부장)

[사진=치킨 이미지]

최근 대형 치킨 프랜차이즈들의 가격 인상으로 ‘치킨 2만원 시대’가 열리면서 논란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치킨 업체가 오히려 역발상으로 가격을 내리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중견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또봉이통닭’은 오는 20일부터 한 달간 전국 모든 가맹점의 치킨 메뉴 가격을 최대 10% 인하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또봉이통닭은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닭고기 가격이 폭등하던 지난 3월에도 모든 치킨 메뉴 가격을 평균 5% 인하한다고 발표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봉이통닭의 이번 가격 인하 방침에 따라 대표 메뉴인 양념통닭(1만1000→1만450원)과 파닭(1만2000→1만1400원), 간장마늘통닭(1만2000→1만1400원) 등은 가격을 평균 5%가량 인하한다. 또 신메뉴인 갈비통닭(1만3000→1만1700원), 또봉이맵닭(1만3000→1만1700원), 순살텐더(1만2000→1만800원) 등은 최대 10% 가격을 내린다. 단 ‘반값 치킨’으로 인기가 높은 또봉이통닭(8900원)은 가격을 그대로 유지한다.

복희수 또봉이통닭 본부장은 “대부분의 치킨 프랜차이즈는 닭고기 공급업체로부터 연간 계약을 통해 물량을 공급받기 때문에 최근 AI로 인한 계육값 상승은 치킨값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이번 가격 인하는 순수한 물가 안정 차원으로 봐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치킨 이미지]

이런 가운데 대한양계협회는 2만원이 넘는 ‘비싼 치킨’에 대해 불매운동을 추진키로 하는 등 치킨전쟁은 더욱 달아 올랐다.

치킨 프렌차이즈 업체인 BBQ는 지난달 10개 품목 가격을 평균 10%인상한 데 이어 최근 또 다른 일부 품목에 대해서도 2차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인상폭은 900원에서 최대 2000원으로 가장 기본적인 후라이드 메뉴 조차도 1만8000원에 이른다. 이번 인상으로 인해 BBQ 메뉴 대부분은 1만8000원에서 2만원 선이 됐다. BBQ가 가격을 올리자 교촌치킨과 KFC 등 경쟁 업체들도 잇따라 가격 인상 대열에 동참했다.

이에 대한양계협회는 AI 발생으로 초복 대목을 앞두고 닭고기 소비가 위축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되레 가격을 올려 소비가 더욱 위축되고 있다며 원가와 상관없이 비싸게 가격을 올리는 업체에 대해 불매운동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양계협회는 치킨 한 마리당 2만원은 폭리에 가깝다고 주장하며 “치킨 프랜차이즈가 생산단체들에게는 큰 소비자이기 때문에 평소라면 이런 불매운동을 벌이지 않겠지만 이제는 소비위축이 떨어질만큼 떨어져서 더이상 두고볼 수 없다는 판단 하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