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4차 산업혁명 기술 활용 ‘철도시설’ 정밀진단 시행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강영일)은 지난해 12월 ㈜SR 출범 등으로 고속철도시설의 사용이 증대됨에 따라 오는 15일부터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밀안전진단은 ‘시설물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 시행하는 것으로, 고속철도시설을 빈틈없이 살피기 위해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한 드론, 터널스캐너를 활용한다.


공단은 안전점검자의 접근이 어려운 높은 교각 등 사각지대는 고성능카메라를 장착한 드론을 활용해 구조물의 외관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터널구간은 고속열차 운행이 없는 새벽시간에 고성능카메라가 장착된 특수점검 장비를 활용해 레일을 따라 이동하며 결함을 찾을 수 있는 터널스캐너를 투입한다.

강영일 이사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올해부터는 드론과 터널스캐너를 활용해 고속철도시설물을 빈틈없이 점검할 것”이라며, “고속철도시설을 최고의 상태로 유지·관리해 국민들께서 더 안전하고 더 편리하게 고속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