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학생 휴게소 방치’ 뭇매 맞은 초등교사, 팩트 체크 해보니…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대구의 한 초등교사가 학생을 휴게소에 홀로 남겨두고 떠난 사실이 보도되면서 비난이 쏟아졌으나, 알고 보니 해당교사는 적절한 조치를 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기사와 관련 한 학부모의 글이 올라 왔다. 글쓴이는 “기사의 내용이 교사가 엄청 잘못한 것으로 나와 해당 교사는 직위해제 됐다”면서 “당시 사정을 살펴보면 인솔교사로서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고, 나름대로 합리적으로 처리했는데도 일방적으로 매도당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우선 휴게소에 남겨진 학생이 아침부터 배탈이 났는데도 학부모가 현장학습을 보낸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학생은 이 때문에 고속버스 안에서 대변을 봐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학생은 수치심에 휴게소에서 내리겠다고 떼를 썼다고 전했다.

이에 해당 교사는 학부모와 전화로 의논했고, 학부모는 (애를) 휴게소에 내려다 놓으면 데리러 가겠다고 말해 학생을 휴게소에 남겨 두었다는 것이다.

교사는 또 휴게소 보호소 직원에게 학생을 맡기면서 부모가 올 때까지 보호를 당부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다른 학생들 때문에 인솔교사로서 어쩔 수 없이 버스를 타고 갔는데 학생을 버리고 간 교사로 보도돼 곤욕을 치르고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지금 다른 학생들은 “선생님의 잘못이 없다”고 호소하고 있고, 부모들도 탄원서를 쓰고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출처=커뮤니티]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