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젠더거버넌스’ 14일 출범…양성평등 정책 이끈다

-‘충남 양성평등비전 2030’ 과제 체계적 추진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지난해 수립한 ‘충남 양성평등비전 2030’ 과제에 대한 체계적인 추진과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이끌게 될 ‘충남 젠더거버넌스’가 14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 활동에 돌입했다.

충남 젠더거버넌스는 도의 양성평등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충남 양성평등위원회’와 5개 ‘양성평등 분과위원회’, 각 분과의 역할을 조정하는 ‘양성평등 운영위원회’ 등 3단 체계로 구성된, 충남 양성평등 정책 추진의 실질적인 구심점이다.

양성평등위원회는 ▷도 양성평등 정책 종합계획 및 실시계획 수립 ▷양성평등비전 2030 관련 주요 의제 및 추진과제 의결 ▷양성평등기금 운용ㆍ지원 등의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분과위원회는 양성평등 정책 전반의 실질적 추진 운영 주체로 ▷젠더 혁신 ▷일ㆍ생활 균형 ▷성평등 문화 확산 ▷평등한 자원 배분 ▷안전건강사회 조성 등 5개 분과로 구성됐으며, 도민ㆍ전문가ㆍ공무원 등 분과별로 20명가량이 참여하고 있다.

주요 역할은 ▷양성평등 시행계획 수립ㆍ이행 및 추진 실적 점검 지원 ▷비전 추진 상황 평가 및 현황 관리 ▷전략 과제 발굴 및 실행 방안 마련 등이다.

분과위원회는 특히 도민, 전문가와 공무원 등이 위원으로 참여해 과제 발굴과 실행, 평가 등 양성평등 정책 실행의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운영도 분과별 자율적 방안을 마련, 관 주도가 아닌 도민 중심의 지속성을 가진 협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이날 공주 아트센터 고마에서 남궁영 도 행정부지사와 각 위원회 위원, 관계 공무원 등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린 출범식은 양성평등비전 2030에 대한 설명과 특강, 토론회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특강은 주재선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성별영향ㆍ통계센터 센터장이 ‘충남 성평등 현황 및 대응 방안’을 주제로 가졌다. 이어 열린 ‘젠더 토크’에서는 성평등 충남을 위한 정책과 젠더거버넌스 활성화 방안에 대한 참가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도가 지난해 12월 수립한 양성평등비전 2030은 ‘즐거운 변화, 성평등 충남’을 슬로건으로 정하고, 5대 목표와 10대 추진 전략, 24개 추진 과제를 내놨었다.

kwonh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