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찾은 아시아나 임직원 봉사단, “뿌듯함을 느꼈다”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 임직원 봉사단은 14일 캄보디아 프놈펜 소재 썸라옹톰(Samraong Thum) 초등학교에서 ‘캄보디아-아름다운 교실’ 활동을 진행했다.

캄보디아-아름다운 교실 프로젝트는 아시아나항공이 세계교육문화원(WECA)과 공동으로 지난 2015년부터 실시해 온 글로벌 교육 지원 프로그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를 통해 썸라옹톰 초등학교 전교생 대상 학용품, 학습 기자재와 간식을 후원하고, 고학년생들을 위한 컴퓨터 교실 운영을 지원하고 있다.


이날 아시아나항공 임직원 봉사단은 보다 쾌적한 교내 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 시설 보수와 도색 작업에 나선 한편, 전교생 및 교직원들과 함께 하는 미니 운동회, 동요ㆍ미술 교실과 과학 수업 등의 프로그램도 함께 선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조영석 상무는 “봉사단이 준비한 프로그램에 학생들이 열정적으로 참여하는 모습을 보며 뿌듯함을 느꼈다”며, “캄보디아-아름다운 교실 프로젝트가 현지 학생들이 더 나은 교육 환경에서 각자의 꿈을 실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