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섬유화증 줄기세포로 치료될까?

네이처셀, 안전성평가硏과 효능연구 시작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가습기살균제 사용으로 발생한 폐섬유화증을 줄기세포로 치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처셀 운영 바이오스타줄기세포기술연구원(원장 라정찬)은 안전성평가연구소 흡입독성평가단 이규홍 박사 연구팀과 함께 폐섬유화증에 대한 줄기세포 치료 효능 연구를 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가습기살균제 주성분인 PHMG(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에 의해 유발된 급·만성 폐섬유화 동물모델에 배양한 사람 지방줄기세포를 투여하게 된다. 2가지 양(3x105cells, 6x105cells)을 각각 생쥐 정맥에 1주 간격으로 각 5회와 10회 주입 후 병리조직학적 검사, 혈액검사, 장기중량검사, 임상증상 및 사망률 등을 평가한다. 오는 11월까지 유효성 시험을 완료하고, 내년 초부터 폐섬유화증 환자 대상 임상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에 사용되는 줄기세포는 바이오스타연구원이 미국 FDA 승인을 받아 임상을 진행 중인 알츠하이머 치매 줄기세포 치료제 ‘아스트로스템’이다.

가습기살균제의 주요성분은 PHMG와 PGH(염화에톡시에틸구아니딘), CMIT(메틸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로 폐 조직이 이 물질에 고농도로 노출되면 감기, 폐렴증상을 시작으로 간질성폐렴이 돼 폐 조직의 섬유화가 발생해 호흡곤란을 일으키게 된다. 한번 손상된 폐는 회복이 어려워 고착성 폐기능 저하로 폐를 이식하지 않으면 사망하게 된다.

줄기세포는 손상받은 조직을 재생시키거나 손상된 부위의 회복유도, 특정물질을 분비해 재생을 유도하는 기전을 통해 치료효능을 나타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방유래 줄기세포는 기도 또는 폐포에 생착돼 기도염증을 조절하고 기관지 및 폐포의 상피조직, 혈관내피세포, 상피세포로 분화하는 특성을 가진다고 바이오스타연구원 측은 주장했다.

바이오스타연구원장 라정찬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폐섬유화증의 줄기세포 치료 효능이 확인되면 향후 1~2년 내로 실제 환자에게 적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