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링크, 블록체인업체 ‘써트온’ 인수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포스링크(대표 전해표)는 블록체인 플랫폼 및 생체인증(FIDO) 보안업체 써트온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써트온은 FIDO(Fast IDentity Online) 기반 생체인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최근에는 전자문서의 무결성을 확보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왔다. 특히 기존의 블록체인기술을 고도화해 전자문서 및 스마트 컨트랙트에 최적화된 차세대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핵심특허 10여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스링크는 써트온 인수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신규사업 추진에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링크 관계자는 “써트온 인수를 통해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암호화폐거래소’, ‘해외송금 및 결제 등 핀테크 사업’, ‘모바일 의료제증명서비스’, ‘무역송금간소화서비스’, ‘전자정부 공문서 관리솔루션 등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