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베트남 저소득가정 위해 스틸하우스 104세대 기부

-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 떤딴현에 8동으로 구성된 스틸빌리지 조성
- 베트남 정부 부지제공…포스코그룹사 철강소재 공급 및 설계지원 등 동참
- 2014년부터 포스코그룹사 임직원 및 대학생봉사단 1500여명 직접 건축 봉사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포스코1%나눔재단이 13일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 떤딴현 저소득가정을 위해 스틸하우스 104세대를 무상 기부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사장인 권오준 포스코(POSCO) 회장을 비롯해 응우엔 반 찐(Nguyen Van Trinh) 바리아-붕따우성 인민위원장, 문병철 주호치민 대한민국 총영사관 영사, 릭 해서웨이(Rick Hathaway) 해비타트 아시아태평양 대표,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입주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 인사말에서 권 이사장은 “베트남은 포스코가 해외사업 초기 단계에 진출했던 국가로, 베트남을 기반으로 포스코의 동남아 사업이 확장된 만큼 결실을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고자 스틸빌리지를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베트남 스틸빌리지 건축은 냉연공장 포스코베트남과 특수강공장 포스코 SS-VINA가 진출해 있는 지역인 바리아-붕따우성 정부의 저소득가정 주민 거주시설을 조성해달라는 요청으로 시작됐다. 바리아-붕따우성 정부가 부지를 제공하고, 포스코1%나눔재단이 건축비 전액을 출연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이 13일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 떤딴현 저소득가정을 위해 무상 기부하는 스틸하우스 104세대 준공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김동호 포스코베트남 법인장, 김선원 포스코베트남 대표법인장, 응우엔 반 탐 떤딴현 인민위원장, 문병철 주 호찌민 총영사관 영사, 이대우 포스코 노경협의회 전사대표, 응우엔 반 찐 바리아-붕따우성 인민위원장, 권오준 포스코 회장, 당 민 통 바리아-붕따우성 부인민위원장,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 곽정식 포스코 ER실장. [사진제공=포스코]

베트남 현지 법인인 포스코 SS-VINA는 건물의 골격에 사용되는 H형강을 공급하고, 포스코A&C는 빗소리를 흡수하고 직사광선을 차단할 수 있는 단열재를 공급과 함께 자연통풍이 가능하도록 설계를 담당했다. 또 2014년부터 3년 동안 1500여명의 포스코그룹사 임직원 및 포스코가 운영하고 있는 대학생봉사단도 용접, 페인트칠, 소재운반, 벽시공 등 건축 봉사에 직접 참여했다.

이 스틸빌리지에는 떤딴현에 거주하고 있는 저소득가정 104세대 500여명이 입주하게 된다.

입주민 응우엔 레 탄(Nguyen Le Thanh)씨는 “그동안 비가 새고, 더위도 피하기 어려웠는데 포스코 스틸하우스는 철로 지은 집이라 튼튼하고 쾌적하다”며 “집을 마련해준 포스코와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포스코 스틸빌리지 사업은 열악한 환경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포스코그룹의 철강소재와 건축공법을 활용해 주택이나 다리, 복지시설 등을 만들어주는 포스코1%나눔재단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으로, 그동안 포항, 광양, 서울, 인천, 미얀마 등 국내외 사업장 인근 소외계층 주민들에게 위해 스틸하우스, 어린이 실내놀이터, 스틸브릿지 등을 지원한 바 있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포스코그룹 및 외주파트너사 임직원들의 급여 1% 기부로 지난 2013년 11월 설립된 비영리공익재단으로 국내 소외계층 사회복지 증진, 국내외 지역사회 자립지원, 문화예술 진행 및 전통문화 보존 및 계승 등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