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강경화 임명 시 모든 수단 동원해 저항”

- 의원총회 열어 향후 청문회 보이콧 여부 논의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임명하면서 이에 반대해 온 자유한국당이 향후 국회일정에 보이콧 여부를 논의하는 등 결사항전의 의지를 보이고 있다.

정용기 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은 14일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 전망대’에 출연해 “(강경화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절망적인 상황이 되는 것이다.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저항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어제 긴급대책회의에서 의총을 열어 전체 의견수렴이 필요하다고 의견이 모아졌다”며 “구체적인 방법은 의원총회에서 제시될 것”이라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이 스스로 제시한 원칙을 어기고 있음에도 국민 눈높이에 맞췄다,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하는 것은 궤변”이라며 “여론 지지도가 높다고 임명을 강행한다면 스스로 제시한 원칙을 허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새로운 원칙을 제시하고 여야가 협의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것이 야당으로서 무리한 요구는 아니다”며 “이미 임명을 강행했고 앞으로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이수 후보자나 강경화 후보자도 5대 원칙에 어긋나고 음주운전 전력자도 포함돼 있다. 대통령이 처음부터 원칙을 지킬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 정부에 대한 지지도가 높고, 출범 직후 현안을 처리하도록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지적에 정 수석대변인은 “물론 여론 부담을 느낀다”면서도 “어느 정부도 80~90% 지지도를 자랑할 것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인사청문회 반대를 추경 등 다른 현안과 연계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추경은 추경 나름대로 법적 요건이 안 맞고 공공일자리 창출은 나라를 망친다는 차원에서 반대하는 것”이라며 “새 정부가 일방통행한다면 다른 국회 논의가 의미가 있겠는가”라며 반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