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카타르, JTBC 단독 생중계…14일 오전 4시 킥오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JTBC가 한국축구대표팀과 카타르의 경기를 단독 생중계한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FIFA랭킹 43위)은 14일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함마드 스타디움에서 카타르(88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8차전을 치른다.

JTBC는 14일 오전 3시45분부터 이 경기를 생중계한다. 이천수 해설위원, 임경진 캐스터가 중계를 맡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국과 같은 예선 A조에 속한 이란이 우즈베키스탄을 꺾고 일찌감치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은 가운데 이번 카타르전은 나머지 한 장의 본선행 티켓을 따기 위한 ‘필승고지’가 될 전망이다.

한국이 카타르를 꺾으면 우즈베케스탄과 승점을 4점까지 벌릴 수 있다. 카타르는 1승1무5패(승점4)로 A조 최하위다.

JTBC 해설위원 이천수는 “팀을 위해 개인이 맡은 역할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중요한 순간에 시원한 골로 해결해주는 에이스가 있어야 필승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