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거침없는 유진룡, 헛웃음친 박근혜

법정에서 다시 만난 박근혜(65) 전 대통령과 유진룡(6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이에는 냉기류가 흘렀다. 박 전 대통령은 증인석에 앉은 유 전 장관을 노려보듯 응시했고, 일부 증언에 대해서는 헛웃음을 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과 유 전 장관은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공판에서 다시 만났다. 지난 2014년 7월 유 전 장관이 경질된 뒤 3년 만의 조우였다.

유 전 장관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의 문체부 인사 개입을 낱낱이 털어놨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승마협회 비리를 조사했던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과 진재수 과장을 ‘나쁜 사람’이라 지목해 좌천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박 전 대통령은 ‘이같은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유 전 장관의 기억은 달랐다.

유 전 장관은 법정에서 “(박 전 대통령이) 노 전 국장과 진 과장의 이름을 분명히 거론했다”며 “대통령이 부처 국장 이하 이름을 거론하는 건 공무원 생활을 하면서 한번도 경험하지 못했기 때문에 굉장히 놀랐다”고 했다. 그는 “노 전 국장은 문체부에서 상위자ㆍ하위자 다면평가에서 최상의 성적을 받았던 사람으로 그를 쫓아내기 위해 문제있는 사람이라고 얘기하는 건 말도 안된다”고 했다.

유 전 장관은 노 전 국장을 찍어내기 위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표적 감찰’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정수석실이 노 전 국장의 방에서 바둑판을 찾아내고 근무태도에 대단히 문제가 있다는 것처럼 몰고 갔다고 말했다. 그는 “한밤중에 공무원 책상을 뒤진 건 유신시대 때나 했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통령은 굳은 표정으로 유 전 장관을 응시했다. 재판장이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물었지만 고개를 저었다. 유 전 장관이 “대통령이 인사조치하라고 했을 때 나는 인사이동을 생각했는데 대통령은 파면이나 해임까지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하자, 박 전 대통령은 한숨을 내쉬며 헛웃음을 짓기도 했다.

초유의 탄핵과 구속으로 법정에 서고있는 박 전 대통령은 지난주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출석한 재판에서도 졸거나, 그림을 그려 보는 이들을 의아하게 한 바 있다. 진기한 장면이 계속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