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30일 워싱턴서 한미정상회담]‘한반도 평화실현’ 논의…개성공단ㆍ이산가족 상봉 다루나

-韓ㆍ美 정상회담서 한반도평화통일 기조 마련
-대북접촉 방안 논의할 듯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30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실현을 위한 기조를 마련할 예정이다. 한반도 평화정착 및 통일을 위해 한미 양국이 북한과의 대화전략에 대해 논의할 지 이목이 쏠린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14일 한미 양국은 북한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면서 이산가족 상봉 등 대화를 병행하는 문제를 두고 의견교환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문제 등 북측과의 접촉문제가 새 현안으로 떠오르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압박과 대화를 병행방안을 고심할 것으로 보인다. AP통신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방북해 북한에 17개월째 억류됐던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를 석방시켰다고 보도했다.

미측의 북미 접촉을 계기로 한미 양국은 북한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 및 남북 접촉에 관한 논의도 할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북한과의 접촉을 추진하기 전 미국에 관련 내용을 사전통보ㆍ조율해왔다. 지난달 문 대통령의 미국 특사단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대북제재와 별개로 이산가족 상봉, 의료용품 제공 등 대북 인도적 교류에 대한 가능성을 미국 측에 질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특사단은 미국 측에 “인도적 부분은 북한에 유입되는 것도 아니고 한미 공조기조에 위배되는 것도 아닌 만큼 해봐도 되지 않겠느냐”고 이해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건이 성숙되면’ 북한과 대화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달 초 대북 제재대상을 확대한 독자제재안을 공식 발표한 데 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도 강도를 높인 신규 제재안을 통과시켰다. 여기에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13일 미 상원 외교위원회에 출석해 ‘세컨더리 보이콧’(유관 제 3자 제재)을 활용해 대북석유공급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측 6자회담 특별대표의 이례적 방북이 성사되면서 이를 계기로 북핵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북미 간 대화가 전격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장 내달초 북핵 6자회담 당국자들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반관반민’(1.5트랙) 성격의 회의인 동북아시아협력대화(NEACD)에서 북한 당국자의 참석을 통한 ‘예비 6자회담’이 성사될지 주목된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미국이 북미접촉에 대해 우리 측에 사전 통보했냐는 기자단의 질문에 “확인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