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청년층 체감실업률 23% 고공행진…지표 개선불구 고용 질 악화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올들어 경기가 다소 회복되고 있으나 고용시장의 개선은 지지부진한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취업자수 증가 규모가 3~4월 40만명대에서 5월엔 30만명대로 줄어들었고, 청년층 체감실업률은 23%로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좋은 일자리인 제조업 부문의 취업자수 감소세가 11개월째 지속되는 등 고용의 질도 계속 나빠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11조원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해 일자리 위기에 대응할 계획이지만, 국회의 벽에 막혀 적기집행이 불투명한 상태다.


14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취업자수는 2682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37만5000명 늘었다. 이러한 취업자수 증가규모는 지난해 같은달(26만1000명)에 비해선 큰폭 늘어난 것이지만, 올 연초의 빠른 증가세에 비해선 상당폭 둔화된 것이다. 취업자수는 올 2월에 37만1000만명 늘어난데 이어 3월(46만6000명)과 4월(42만4000명)엔 40만명대의 증가세를 보였다.

주목되는 점은 지표상 실업률이 다소 개선됐지만 체감실업률은 높아졌다는 점이다. 지난달 전체 실업률은 3.6%로 전년동월(3.7%)대비 0.1%포인트 낮아졌다. 하지만 잠재적 실업자를 포함한 체감실업률(고용보조지표3)은 11.0%로 1년전보다 0.2%포인트 높아졌다. 청년실업률도 9.3%로 전년동월(9.7%)대비 0.3%포인트(==>0.4%포인트) 낮아졌지만, 체감실업률은 22.9%로 0.9%포인트 급등했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는(는자가 중복) 보조지표3에는 아르바이트 등을 하면서 추가 취업을 원하는 시간관련 추가취업가능자와 지난 4주간 적극적 구직활동을 하지 않았지만 일을 희망하고 일이 주어지면 즉시 일을 할 수 있는 잠재취업 및 구직가능자를 포함해 산출한다.

지표상 실업률이 소폭 개선됐음에도 체감실업률이 더 나빠진 것은 그만큼 고용의 질이 악화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특히 취업이 어려워지자 구직을 단념한 사람( 8만2000명)과 취업을 준비하는 사람( 8만5000명)이 크게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분석된다.

산업별로 보면 지난달 건설업(16만2000명)에서 취업자가 가장 많이 늘어났으나, 이 가운데 10만명 정도는 일용직으로 추산되고 있다. 또 교육서비스업(8만명), 부동산업 및 임대업(5만8000명), 도매 및 소매업(5만2000명) 등 상대적으로 일자리가 불안정한 업종에서 취업자가 많이 늘었다. 반면 제조업 취업자는 지난달 2만5000명 줄면서 지난해 7월 이후 11개월째 감소세를 보였고, 운수업(-4만4000명)과 금융 및 보험업(-2만명)의 취업자도 감소했다. 자영업자는 지난달 5만1000명 늘며 10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기획재정부는 “5월 취업자 증가는 건설업 일용직 증가 등에 기인하며 20대 중심의 청년 취업애로가 심화되고 고용의 질적 개선도 미흡하다”고 냉정하게 평가했다. 기재부는 이에 따라 “추경 등 적극적 거시정책과 청년 등 취업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중소ㆍ창업기업 지원 등을 차질없이 추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의 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hj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