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출시…와이드한 상판에 큰 냄비 2개도 거뜬

- 기존의 대형 4구 가스레인지 사용 고객도 추가 공사 없이 쉽게 설치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전자가 편리하면서도 화력이 강한 프리미엄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 신제품을 14일 선보였다.

LG전자가 출시한 LG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는 상판 너비가 76㎝로, 일반 전기레인지(60㎝)보다 좌우로 20% 이상 더 긴 와이드형 제품이다. 

[사진설명=LG전자가 14일 상판 너비가 일반 전기레인지보다 20% 이상 더 길어 큰 조리용기도 동시에 사용하기 편리한 와이드형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출시했다. 기존에 대형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던 고객도 이 제품을 구매하면 추가 공사 없이 전기레인지를 사용할 수 있다.]
[사진설명=LG전자가 14일 상판 너비가 일반 전기레인지보다 20% 이상 더 길어 큰 조리용기도 동시에 사용하기 편리한 와이드형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출시했다. 기존에 대형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던 고객도 이 제품을 구매하면 추가 공사 없이 전기레인지를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 대형 사이즈의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는 고객이 전기레인지로 교체하려면 제품 너비가 맞지 않아 패널을 덧대거나 싱크대 상판을 교체해야 했지만, 이 제품을 구매할 경우 별도의 공사 없이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다. 76㎝ 너비의 와이드형 전기레인지는 최근까지 국내에서 출시된 사례가 없다.

이 제품은 화구 사이의 공간이 넓어 바닥 면적이 큰 조리용기 2개를 동시에 사용하기에도 편리하다.

신제품은 인덕션 버너 1구와 하이라이트 버너 2구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다. 사용자가 조리 방법, 조리용기 종류 등에 따라 원하는 버너를 선택해 요리할 수 있다. 인덕션 버너는 자기장을 활용해 전용 용기에 열을 가하는 방식으로 에너지 손실이 적어 화력이 높다. 하이라이트 버너는 열로 상판을 뜨겁게 만드는 방식으로 어느 용기나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는 3㎾의 강력한 화력을 갖춘 인덕션 버너를 사용해 일반 인덕션 버너 대비 35% 더 빠르게 조리할 수 있다. 3㎾는 승압 공사가 필요 없는 인덕션 전기레인지 중 가장 높은 화력이다. 일반 인덕션 버너의 화력은 2㎾ 수준으로 1리터(L)의 물을 끓이는 데 3분 30초 가량 걸리지만, 신제품의 인덕션 버너는 2분 20초만에 물을 100도(℃)까지 끓일 수 있다. 

[사진설명=LG전자가 14일 상판 너비가 일반 전기레인지보다 20% 이상 더 길어 큰 조리용기도 동시에 사용하기 편리한 와이드형 ‘디오스 하이브리드 전기레인지’를 출시했다. 기존에 대형 4구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던 고객도 이 제품을 구매하면 추가 공사 없이 전기레인지를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터치패널을 통해 사용자가 원화는 화력을 바로 선택하거나 손가락으로 밀어서 선택할 수 있는 ‘다이렉트 슬라이드 컨트롤’ ▷인덕션 버너의 작동 상태 및 화력을 빨간 LED 막대로 알기 쉽게 보여주는 ‘인덕션 화력 인디케이터’ ▷아이들이 제품을 작동하지 못하도록 해주는 ‘잠금 기능’ ▷원하는 시간에 사용하는 ‘타이머 기능’ ▷일정시간 이상 조작하지 않으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하는 ‘자동 잠금 기능’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췄다.

또한 제품 상판에 독일의 유명 특수유리 제조업체 ‘쇼트(SCHOTT)’사의 블랙 세라믹 글라스 소재를 적용해 강한 내구성과 세련된 디자인도 장점이다. 

박영일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고객 니즈를 제대로 충족시켜주는 LG만의 차별화된 프리미엄 주방 가전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