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康후보자는 당차고 멋있는 여성“…”글로벌한 장관 가질때 되지 않았나“

- ”강 후보를 장관 임명하면 협치 없다는 압박 받이들이기 힘들다”
- “인사검증결과 최종 판단은 국민 몫…국민의 뜻을 따르겠다“
- ”주요국 정상회담 줄줄이 기다리는데 외교장관 없이 어떻게 감당하겠나“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을 시사하면서 강 후보자를 “당차고 멋있는 여성”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강 후보자는)유엔과 국제사회에서외교관으로서 능력을 인정받고 칭송받는 인물이다. 흔히 쓰는 표현으로 글로벌한 인물이다. 우리도 글로벌한 외교부 장관을 가질 때가 되지 않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도덕성과 능력 부족을 이유로 강 후보자를 반대하고 있는 야당의 주장에 동조할 수 없다며 임명 강행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에서 인정받는데 한국에서 자격이 없다면 어떻게 납득할 수 있겠는가”라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역대 외교부 장관을 비롯한 많은 국내외 외교전문가들이 그가 이 시기 대한민국의 외교부 장관으로 적임자라고 지지하고 있다. 국민들도 지지가 훨씬 높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이 보름밖에 남지 않았고, G20 정상회의와 주요국가들과의 정상회담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는데 외교장관 없이 대통령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 야당도 국민의 판단을 존중해 주시기바란다. 부탁드린다”며 외교적인 비상상황 속에서 야당의 대승적인 협력을 거듭 촉구했다.

이날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 대통령은 “야당과의 협치를 위해 역대 어느 정부도 하지 않은 노력을 하고 있는데, 이런 노력이 마치 허공을 휘젓는 손짓처럼 허망한 일이 되는 게 아닌지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문을 열었다.

특히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반대가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나 반대를 넘어 협치가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건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단언했다.

문 대통령은 장관 임명 권한이 대통령에 있다는 걸 명확히 했다. 문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 상 국무총리,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감사원장 등의 임명은 국회 동의를 받도록 돼 있으나 장관 등 그 밖의 인사는 대통령 권한”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국회가 정해진 기간 내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이 그대로 임명할 수 있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강 후보자 임명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장관 임명 권한이 대통령에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임명 강행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인사청문회 절차와 취지도 세세하게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엔 (장관급) 인사청문회 절차 자체가 없었는데, 첨여정부 때 검증 수준을 높이고자 청문절차를 마련한 것”이라며 “그러나 검증 결과를 보고 최종적으로 판단하는 건 국민의 몫”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