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준금리 1.00∼1.25%로 인상…하반기 추가 인상

-실업률 최저 등 양호한 경제성장 반영
-4조5000억달러 규모 보유자산 축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미국 연방기금금리(기준금리)가 3개월 만에 다시 0.25% 포인트 인상됐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미국과 한국의 기준금리(1.25%)는 같아지게 됐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결정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4일(현지시간) 마감한 이틀간의 정례회의에서 현재 0.75∼1.00%인 기준금리를 1.00∼1.25%로 올렸다. 지난 3월 0.25% 포인트 인상 이래 3개월 만이며 올해 들어 두번째다.

사진=게티이미지

또 연준은 올해 모두 3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해 올 하반기 한 차례 더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 확실시된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은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이 16년 만에 최저치인 4.3%로 떨어지는 등 양호한 경제성장을 반영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연준은 4조5000억 달러 규모의 보유자산을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하반기부터 금리 인상과 자산축소라는 ‘쌍끌이’ 전략이 시작될 경우 시장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긴축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신흥국의 경우 통화가치 하락과 증시 투자 자금 유출 등으로 확산할 수 있다.

재닛 옐런 연준 의장은 FOMC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자산축소는 앞으로 몇 년에 걸쳐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연준의 최종 자산 규모가 당분간 결정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구체적인 목표치를 제시하지 않았다.

특히 이날 미 노동부가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1%(계절 조정치) 하락했다. 연준의 물가 목표치 2%에 턱없이 모자라는 수치라는 점에서 향후 연준의 행보에 부담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옐런 의장은 “통화정책 방향은 미리 정해지지 않았다”며 “물가를 면밀히 관찰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