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샌프란시스코 UPS 창고 총기 난사…범인 포함 3명 사망

[헤럴드경제=이슈섹션]14일 오전 9시쯤(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시내 프랭클린 스퀘어 인근의 물류운송업체 UPS 창고에서 한 직원이 총기를 난사해 범인을 포함해 3명이 숨졌다.

샌프란시스코 경찰서 미카일 알리 부서장은 “포드레도 애비뉴의 UPS 서비스센터겸 창고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직원들 가운데 2명이 숨졌고 2명은 부상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며 “범인은 스스로 총을 쏴 현장에서 자살했다”고 말했다. 범인이 숨져 정확한 범행동기를 즉각 파악하기는 힘든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프랭클린 스퀘어 인근 주민들에게 별도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 모두 대피하라고 명령했다. 또 샌프란시스코 UPS 시설과 지역의 교통을 완전히 통제하고, 범인의 신상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당시 출근하던 한 여직원은 갑자기 건물에서 10여 명의 직원이 뛰어나오면서 “달려, 지금 총격범이 안에 있다”고 말해 자신도 이들과 한 블록가량을 도망쳤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어 “뛰쳐나온 직원들에 따르면 범인이 함께 일하던 운전기사였다고 말했다”면서 “총에 맞아 다친 사람과 안에서 공포에 떨고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면 끔찍하다”고 말했다.

UPS 건물 맞은편에 사는 한 주민은 “갑자기 UPS 창고 쪽에서 7∼8발의 총소리가들렸다”면서 “이어 UPS 직원들이 ‘저격범이다’라는 소리를 지르며 밖으로 뛰어나왔다”고 말했다.

인근 건설 현장의 직원은 “UPS 직원 가운데 미처 밖으로 나오지 못한 사람들은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 두 손을 들어 경찰에게 자신들은 무장하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