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안경환 성의식’ 십자포화… SNS에는 반박글도

[사진설명=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오전 적선동 청문회 준비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여성관에 대해 야당이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안 후보자가 여성 권익 향상에 힘썼다는 반박도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4일 안 후보자의 과거 저서인 ‘남자란 무엇인가’ 속 발언에 대해 강도 높은 비판을 펼쳤다. ‘술자리에는 반드시 여성이 있어야 하며 없으면 장모라도 곁에 있어야 한다’, ‘사내는 예비 강간범, 계집은 매춘부’ 등이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는 지난해 한 부장판사의 성매매가 적발된 것을 두고 ‘운이 나빴다’라고 했는데 걸리지만 않으면 매춘행위도 괜찮다는 뜻이냐”고 비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안 후보자가 ‘왜곡된 국가관’을 가지고 있다고 문제삼았다. 안 후보자가 저서에서 미국에서 태어난 아들에게 ‘너는 아메리카라는 또 하나의 조국이 있다. 대한민국만이 너의 조국이라고 고집하지 않겠다’고 쓴 것을 지적한 것이다.

바른정당도 논평을 통해 안 후보자를 ‘예비 강간범’이라 표현하고 “(안 후보자는) 계집은 매춘부라는 왜곡된 성 의식의 소유자다. 청와대는 하루라도 빨리 안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새 정부 인사에 상대적으로 우호적이었던 정의당도 안 후보자의 여성관에 대한 비판에 가세했다. 추혜선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가 저서에서 성매매를 합리화하며 저열한 성 인식을 드러내 무척 실망스럽다”며 “안 후보자에게 공명정대하고 엄정하게 법무를 관리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이날 SNS 등을 통해서는 안 후보자의 저서만 가지고 여성관을 평가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지적들이 퍼졌다.

안 후보자의 서울대학교 동료인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 후보자가 서울대 법대 학장 시절 여교수 채용을 줄기차게 밀어부친 사례 등을 열거하며 “개방적이고, 수평적인 리더십이 확실하다”고 평가했다. 또 논란이 되고 있는 저서의 문장에 대해서는 “부분만 뽑아 인용하면 완전히 마초같이 보이지만, 전후 맥락을 보면 그 반대”라며 “그 책은, 노장년 꼴통 남성들을 잠재적 독자로 여기고, 소위 남성이란 인간 속에 들어있는 수컷다움을 비교, 풍자, 각성시키고자 했다”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