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경화 후보자 17일까지 재요청 통보…최후통첩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청와대가 1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을 재요청했다. 사실상 최후통첩 격이다. 청와대는 재송부 기일을 17일로 정했다. 이에 따라 17일까지 국회 보고서 채택이 이뤄지지 않을 시 이르면 오는 18일 강 후보자 임명이 강행될 것으로 관측된다.

청와대는 이날 재송부 기일을 지정해 국회에 강 후보자 보고서 채택을 재요청했다. 재송부 기일을 두고도 청와대는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했다. 원래 재송부 기일을 이틀(15~16일)로 확정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됐으나 이보다 하루 늦춰 3일(15~17일)을 재송부 기일로 확정했다.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5일을 재송부 기일로 정했었다. 법적으론 10일까지 가능하다. 청와대는 한미정상회담 준비 등의 이유로 재송부 기일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박해묵 기자/[email protected]]

청와대는 야권의 반대로 재송부 기일 내에도 보고서 채택이 불발되면 그 뒤론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 위원장처럼 재송부 기일이 종료됨과 동시에 임명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주말께 청와대는 강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도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강 후보자에 대한 야권의 반대가 정치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이나 반대를 넘어 협치가 없다거나 국회 보이콧, 장외투쟁까지 말하며 압박하는 건 참으로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 후보자 임명 강행의지를 명확히 했다.

김 위원장에 이어 강 후보자 임명도 강행하면 청와대와 야권의 관계는 경색 일로가 예고된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표결도 무산이 유력하고,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하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도 난항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