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ㆍ美관계 이간질하는 日…“문재인 정부가 美의원 홀대해”

-日언론 “文 대통령, 존 매케인 의원과 면담 확약하지 않아”
-“문재인 정부 홀대에 한미동맹 의심하는 목소리 높아져”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문재인 정부가 한국을 방문하는 미국 의원들을 홀대하고 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5일 문재인 정부가 한국을 방문하는 미국 의원들과의 면담을 거부하거나 짧은 시간 만나는 등 소극적인 대응을 계속하고 있어 미국 측이 양국 간 신뢰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미 공화당 중진인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이 지난달 28일 예정했던 방한도 문재인 대통령이 면담을 확약하지 않아 취소됐다고 밝혔다. 지난 5월에 방한한 맥 손베리 하원 군사위원장과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시아태평양소위 위원장 등도 문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다. 이들은 한민구 국방장관 등과 회담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정부 시절에는 미국 상원 의원의 경우 대통령과의 면담이 대부분 성사됐다. 지난달 30일 딕 더빈 상원의원 일행은 문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었으나 바쁘다는 이유로 직전에 면담이 이뤄지지 않았다. 한미 관계 악화를 우려한 외교부의 중재로 31일 단시간 면담이 이뤄졌다. 하지만 “(문 대통령과 29일 면담한) 메가와티 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전직인데도 1시간이나 만났다”는 불만이 미국 측에서 나왔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문 대통령이 더빈 의원 일행에게 미군의 사드 한국 배치에 신중하게 대처하겠다고 재차 설명했지만, 미국 측에서는 면담 후 사드에 대한 문 대통령의 입장에 대해 불신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