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를 어떡하지”…靑 과 野 사이에서 피곤한 민주당

일부 “필요하면 靑에 직언해야”

장관 후보자를 ‘철벽 방어’ 해온 더불어민주당이 하루가 멀다하고 터지는 의혹들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해보자는 입장을 유지하면서도 ‘무작정 방어만 할 수 없지는 않느냐’는 분위기도 감지되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야권은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여성 비하’ 저서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음주운전 전력, 불법 사외이사 겸직 의혹 등을 문제 삼아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정의당은 물론 문재인 대통령의 열성지지층도 ‘반대’ 대열에 합류했다. ‘강경화 구하기’에 올인(다 걸기)하고 있는 민주당으로선 또다시 난제를 떠안은 셈이다.

민주당은 청문 과정을 통해 소명될 것으로 기대하면서도 내부적으로 ‘방어 피로감’이 쌓이고 있다. 5대 비위 행위(병역면탈ㆍ위장전입ㆍ세금탈루ㆍ부동산투기ㆍ논문표절) 외에 현행 법 위반 의혹도 제기되면서다. 민주당 한 초선 의원은 “현재 드러난 것만으로는 낙마를 점치는 후보자는 없은 것 같다”면서도 “추가로 내정한 후보자들이 청문회를 거치면서 어떻게 될지 봐야 한다”고 말했다.

강경한 청와대와 야권 사이에서 언제까지 야권의 양보만 바라는 ‘협치’를 요구할 수 있겠느냐는 현실론도 나온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임명이나 일자리 추경안 처리를 위해 정부여당의 ‘히든 카드’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청와대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국회 인준 절차가 지연되더라도 강 후보자는 그대로 임명하겠다고 방침을 세운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강훈식 원내대변인도 전날 한 라디오에서 “(공직후보자) 100% 다 (인사청문회를) 통과하기는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되거나 청문회 과정에서 국민을 납득시킬 수 없다면 여당도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금융위원장 후보자로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이 거론되자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공개 반대’ 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은 2012년 당시 민주당에서 해임 촉구 성명을 발표한 부적격 인사”라면서 “김 전 위원장은 관치 금융의 화신”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다른 의원은 “후보자의 능력과 업무의 적합성을 따지는 게 우선 순위이고 그 다음 도덕성을 보는 것”이라면서 “여당으로서 온정적으로 봐주는 것은 당연하지만 정 아니다 싶으면 당연히 청와대에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진성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