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1호기 영구정지’ 부산시민 축하행사 개최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국내 최초 상업용 원전인 고리1호기가 오는 19일 0시를 기점으로 1977년 6월 가동을 시작한 이래 40년 만에 운영이 영구 정지된다.

시민들의 힘으로 이루어낸 뜻깊은 노후원전 영구정지를 축하하고, 이날을 탈핵도시ㆍ클린에너지 도시로 도약하는 새로운 이정표로 삼고자 시민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부산시와 내사랑부산운동추진협의회 공동주최로 ‘Stop! 고리1호 Go! 클린 부산 시민한마당’이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축하행사는 18일 오후7시부터 2시간 동안 8000여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시 연제구 송상현광장 일원에서 개최된다.

시민한마당은 축하공연 및 셧다운 기념 퍼포먼스, 시민참여 이벤트 등으로 진행되며 출연진으로는 정동하, 지원이, 윤수일, 자전거를탄풍경, MISTA-C, 산유화 어린이 민요합창단 등이 참가해 축하 분위기를 고조시킬 전망이다.

고리1호기는 1977년 임계운전을 시작으로 1978년부터 상업운전을 시작하여 설계수명 30년에 10년을 연장하여 총 40년간 운영되어 왔다. 정부의 추가 운용 시도에 맞서 시와 당정, 시의회, 시민단체 등과 함께 다양한 노력을 펼친 결과 지난 2015년 영구 운영중지가 결정됐으며, 이는 국내 원전 운영종료 첫 사례이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고리1호기 영구정지를 또 하나의 발전계기로 삼아 앞으로 안전하고 원활한 원전해체는 물론, 해체 관련 신산업 육성으로 지역경제활력 모색, 일자리 창출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고리1호기 대체전력 수급계획에 따른 친환경 차세대 에너지 개발 지원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