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선운2지구 편입주민들 “광산구-LH 강제수용 결사반대” 시위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LH(토지주택공사)가 시행하는 광주광산구 선운2지구 공공택지개발공사와 관련, 토지주 100여 명이 LH와 관할 광산구청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광주 선운2지구 토지소유주대책위원회’는 14일 광산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구청과 토지주택공사(LH)의 일방적인 지구지정과 해제 남발로 재산권 침해 피해가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선운2지구 토지소유주들이 LH가 수용해 개발하는 공공택지개발 공사와 관련, 환지방식의 보상을 요구하며 광산구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있다. [사진=박대성 기자/parkds@heraldcorp.com]

이어 “우리 토지소유주와 마을 주민들은 LH의 강제수용 개발을 중단하고 민간개발사업을 통한 환지(換地)방식으로 보상해 줄 것을 요청했음에도 묵살되고 있다”며 “우리 토지주와 주민들은 강제수용 방식에 결사 반대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광주송정역 배후도심으로 개발되는 선운2지구는 1997년 7월28일 공공주택지구 조성 예정지구로 규제했다가 2001년 12월26일에는 해제한 뒤 지난해에는 또 다시 개발행위 제한구역으로 묶여 주민과 토지주들은 재산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는 불만이다.

이에 대해 LH 광주전남본부 관계자는 “선운2지구는 공공주택특별법에 의한 공공주택사업으로 동 법에는 환지방식의 사업추진은 없으며 사용·수용방식만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parkd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