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달리는 차에서 강수량 측정하는 기술 개발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기상청이 이동하는 차량에 부착해 실시간으로 강수량을 측정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기술 개발로 도로별 강수정보를 운전자가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기상청은 도로 위 강우를 실시간으로 관측해 운전자에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인 차량용 강우센서 개발을 완료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상청이 김병식 강원대 교수 연구팀과 함께 개발에 성공한 차량용 강우센서 [사진=기상청 제공]

기상청이 김병식 강원대학교 방재전문대학원 교수와 함께 개발한 이번 기술은 차량에 부착돼 있는 기존의 와이퍼 시스템을 개선한 것으로 차량의 위치확인시스템(GPS) 정보와 자동차 무선통신 기술인 ‘텔레매틱스’ 기술을 이용해 도로별 강수량 등 강우정보를 운전자에게 직접 전달한다.

이미 부산광역시에서는 시내버스에 해당 기술을 시범 적용해 도로별 강우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기상청은 앞으로 기술을 확대 적용, 강우정보 빅데이터를 구축해 ‘실시간 도로 강우정보 표출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기술연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와 맞물려 미래 핵심기술 간 융합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기상정보가 관광ㆍ물류ㆍ운송 등 다양한 교통 분야에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