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고용 우수기업 첫 현장 방문…”일자리 창출 최우선, 추경안 신속 통과 기대“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첫 현장방문지로 일자리 창출우수기업을 택했다. 그만큼 정부가 정책의 우선 순위를 일자리 창출에 두고 있다는 메시지로 보인다. 김 부총리도 일자리 창출이야말로 내수진작과 경기회복 등 경제선순환 복원의 핵심이라고 강조하고, 국회에 대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신속한 심의와 통과를 촉구했다.

김 부총리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있는 정보기술(IT) 업체인 아이티센을 찾아 이 회사에 대한 설명을 듣고 사무실을 둘러보면서 직원들을 격려한 다음, 청년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일자리 간담회를 열어 취업과 관련한 애로와 건의사항을 들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취임 첫 산업현장 방문지로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인 아이티센을 방문해 기업 관계자 및 청년 근로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일자리가 경기와 내수진작으로 연결돼 기업이 활발히 일하고, 다시 고용이 늘어나는 선순환 고리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이 고리가 끊어져 있다”며 “일자리를 많이 만드는 게 경제선순환 복원의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경제상황에 대해선 지표상의 호전에도 일자리 창출은 여전히 부진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가 겉으로 보이는 것보다 어렵다”며 “체감 청년실업률은 24% 정도로 높고, 취업해도 양질의 일자리에 종사하는 청년들의 숫자는 많지 않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의 역할과 추가경정예산(추경)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지원해 경제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며 “청년 일자리와 서민생활을 나아지게 만드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침 올해 세금도 예상보다 더 걷히고, 지난해 남은 예산을 합쳐 생긴 재원으로 사람에 대한 투자, 일자리를 위한 추경을 제출했다”며 국회의 신속한 통과를 요청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취임 첫 산업현장 방문지로 일자리 창출 우수기업인 아이티센을 방문해 기업 관계자 및 청년 근로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정부는 (추경 통과시) 제대로 돈을 쓰게끔 만반의 준비를 했다”며 “(재정의) 여유가 있고, 일자리 등 시급한 사안에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고 싶은데, 심의가 빠른 시간 내 통과돼 청년일자리와 서민생활 안정에 쓰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과의 간담회에서 추경을 통한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추경으로) 철밥통을 늘리는 게 아니라, 질 높은 공공서비스를 받고 싶어하는 국민들의 소망에 부응해 그 분야 인원을 늘리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를 살리는 키(key)는 일자리에 있다”며 “정부는 일자리를 많이 만들기 위해 정말 많이 노력하고, 추경 등 여러 정책적 노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가 방문한 아이티센은 IT 시스템 인프라 구축과 관련 컨설팅 전문기업으로 지난해에 2737억원 규모의 매출액을 올렸다. 특히 고용을 크게 늘려 2015년에 고용창출 100대 우수기업으로 선정됐으며, 작년에는 일자리 창출 유공 정부 포상을 받았다.

정부가 편성한 11조2000억원 규모의 추경안은 청년층 등 일자리 창출과 창업 및 일자리 여건 개선 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정부는 추경으로 11만명 정도의 일자리가 창출돼 일자리 중심, 소득 중심의 성장을 이루는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