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적법한 절차를 강행이라니…언론이 문제”

[헤럴드경제=이슈섹션]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문재인 정부의 인사에 대해 보도하는 언론의 태도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어준은 15일 방송된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임명이 유력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언론이 이럴 때 보도하는 스탠스도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이걸 ‘임명 강행’이라고 잡아서 보도하는 게 현재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행이라고 하면 안된다. 강행이라는 건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하는 것”이라며 “지금 강 후보를 임명하는 건 절차적으로나 법적으로 어느 하자도 없다”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15일 강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재송부 요청 후 지정된 시한까지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대통령은 직권으로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