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우ㆍ레이먼 킴 “딸 살려줘서 감사하고 죄송해”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배우 김지우와 인기 셰프 레이먼 킴 부부가 아픈 딸을 도와준 승무원과 승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지난 14일 김지우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한국으로 출발하려는 비행기 안에서 너무나 큰일이 있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김지우는 “너무나 아무렇지도 않게 평온하던 루아가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며 눈이 뒤집어지고 호흡이 곤란한 상황이 왔습니다”라며 “다행히 기내에 승객분 중 의사 선생님이 계셔서 얼른 루아의 기도를 확보해주시고 응급조치를 취해주셨습니다”라며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출처=김지우 인스타 캡쳐]

이어 “저희는 승무원분들과 상의하에 비행기에서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기내에 계신 모든 승객분들이 양해해주셔서 루아와 남편과 저는 급히 앰뷸런스를 타고 근처에 있는 종합병원으로 이동해 치료를 받고 무사히 숙소로 돌아왔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SNS이 이 같은 글을 작성한 이유에 대해서 “감사의 마음을 이렇게라도 전하고 싶어서입니다”라고 밝히며 승객들, 승무원들, 기장들, 응급조치를 취해준 의사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같이 걱정해 주셨고 내리는 순간에 저희 남편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릴 때에도 괜찮다며 죄송해하지 말라던 말씀이 너무나 마음에 깊이 남아 감사의 인사를 꼭 전하고 싶었습니다”라며 “덕분에 다행히도 무사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라며 거듭 감사함을 표시했다.

김지우는 마지막으로 “오늘 너무나 큰 민폐를 끼친 일면식도 없었던 많은 분들, 정말 감사하고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같은 날 남편 레이먼 킴도 SNS에 “오늘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경험을 했다. 이런 게 부모가 느낄 수 있는 최악의 감정이 아닐까 싶었다. 저희 때문에 약 3시간을 늦게 출발하신 13일 대한항공 KE074편에 탑승하신 모든 승객분들 감사하고 죄송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